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숙박뉴스

숙박뉴스

숙박뉴스 뷰페이지

에어비앤비의 정치적 행보 ‘눈살’

관리자 |
등록
2019.01.04 |
조회
220
 

에어비앤비의 정치적 행보 ‘눈살’

“공유민박 내국인 허용하라” 청원


[크기변환]17.png
 
에어비앤비의 정치적 행보가 숙박업 경영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도심에서도 내국인에게 공유민박을 허용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서를 작성해 국무총리실 등 중앙행정부처와 국회에 전달하는 지극히 정치적인 행보를 걸었기 때문이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한 달 반 동안 도심에서 내국인에게도 공유민박을 허용해 달라는 내용의 서명운동을 벌여 11월 말 기준 1만2,832개의 서명을 받았다. 이에 에어비앤비는 서명까지 첨부한 청원서를 작성해 지난해 12월 4일, 국무총리실과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등 국회에 전달했다.

에어비앤비에 따르면 공유민박은 현재 도심 지역에서 외국인에게만 허용되는 등 시설 이용이 제한적이다. 내국인의 경우 한옥이나 농어촌민박업이 적용되는 농촌 지역에서 공유민박을 이용할 수 있지만, 정작 수요가 큰 서울과 부산 등 대도시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이에 공유경제 활성화에 발목을 잡는 규제라는 것이 에어비앤비에서 주장하는 논리다.

하지만 에어비앤비의 이 같은 행보는 숙박업 경영자들을 자극한 상황이다.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공유민박이 활성화되어야 성장할 수 있는 플랫폼 기업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보통 정부 정책에 크게 관여하지 않는 우리나라의 기업 정서를 감안했을 때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것이다.

한 숙박업 경영자는 “가만히 있어도 공유민박 법제화와 관련해 우호적인 시선을 보낼 수 없는 곳이 에어비앤비”라며 “지금까지 정부와 국회에 이처럼 노골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기업이 있었는지 당황스러울 지경”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숙박업 경영자는 “기존 O2O 플랫폼의 대체 플랫폼으로 언급된 곳이 에어비앤비인데, 이 같은 행보는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행보”라며 “대한숙박업중앙회에서 공유민박 법제화 저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 숙박업과 대결 국면으로 가자는 의도가 깔린 것은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에이비앤비코리아 이상현 정책총괄대표는 다양한 언론매체를 통해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공유민박 법제화를 위한 법안통과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숙박업 경영자들의 입장과 정반대의 노선을 걷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 이에 불쾌감을 호소하는 경영자들도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에어비앤비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규제에 직면해 있다. 관광지로 유명한 세계적인 도시에서 잇따라 에어비앤비에 대한 규제를 내놓고 있다. 이는 공유민박이 활성화되더라도 다양한 부작용을 양산한다는 점을 의미하는 것으로, 앞으로 숙박업 경영자들의 날카로운 시선이 에어비앤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월간 숙박매거진>
목록보기
이전글 서울시, 김포공항주변 등 용도지구 폐지
다음글 올해 숙박업 경영자들이 주목해야 할 법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