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호텔매매/임대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안드로이드 앱 출시

> 중앙회소개 > 소식 > 숙박뉴스

숙박뉴스

숙박뉴스 뷰페이지

한계의 시작 “O2O 플랫폼을 잡아야 산다”

관리자 |
등록
2019.01.04 |
조회
178
 

한계의 시작 “O2O 플랫폼을 잡아야 산다”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 경쟁 유도도 지적


숙박업 경영자들의 하소연이 줄을 잇고 있다. 인건비 상승에 따른 부담, 공유민박 법제화에 대한 압박감 등 산재한 현안들 속에서도 현재 숙박업이 어려움에 처한 근본적인 이유로 O2O플랫폼이 첫 손에 꼽히고 있다. O2O 플랫폼의 전횡을 바로 잡지 않으면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다.


[크기변환]05.jpg


 
O2O 플랫폼에서 유도하는 과열 경쟁

인천의 한 숙박업 경영자는 “소비자들이 O2O 플랫폼을 이용할수록 숙박업소는 마진율이 감소하는데, 그 원인은 부담이 늘어나는 광고비와 수수료 때문”이라며 “무인텔을 고민할 정도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O2O 플랫폼에서 부추기는 광고비 경쟁과 과도한 수수료는 업주들의 목을 조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대한숙박업중앙회의 한 임원도 당면 과제 중 하나가 O2O 플랫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O2O 플랫폼의 광고 시스템은 더 많은 돈을 지불하는 곳에서 더 좋은 위치를 잡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 시스템인데, 경쟁이 치열한 곳은 광고비를 1,000만원까지 지불하고 있다”며 “그러면서도 O2O 플랫폼 측에서는 대실, 숙박 요금 인하까지 요구하며 경쟁을 부추기니 당장의 이익에 눈이 먼 업주들이 휘말리면서 점차 어려운 상황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더해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높다. O2O플랫폼을 전략적으로 이용해 돈을 벌어봤자 인건비, 임대료, 각종 공과금, 비품 구입비를 제외하면 푼돈들을 모으는 것인데, O2O 플랫폼은 경쟁을 부추기는 노력만으로도 대기업 수준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숙박업 경영자들이 뼈 빠지게 일해도 엉뚱한 곳에서 돈을 긁어모으고 있다는 지적으로, 일부에서는 수수료를 신용카드 수수료율 수준으로 인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용인시의 한 숙박업 경영자는 “예를 들어 대실 이용요금을 1만원으로 책정했다면 신용카드 수수료 2~3%를 떼고, O2O 플랫폼에서 10%를 가져가면 업주가 손에 쥐는 것은 8,500원 남짓”이라며 “여기에 더해 광고까지 진행했다면 순익이 절반으로까지 떨어진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그렇다고 이용요금을 올릴 수도 없는 것이 O2O 플랫폼에서 이벤트다 뭐다 매출을 끌어올려주겠다며 이용요금을 인하해 달라고 경쟁을 부추기니 이와 경쟁하는 다른 숙박업소들이 영향을 받는 것”이라며 “이 악순환이 지속되면 공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계 전반에서 불만, 대응 움직임은?

이처럼 숙박업 경영자들이 어려움에 처하자 관련 업계의 경기도 얼어붙었다. 숙박업 경영자들이 투자를 줄이는 형태의 긴축운영에 돌입하자 덩달아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O2O 플랫폼에 대한 불만이 관련 업계 전반에 걸쳐 팽배해졌다. 한 침구류 업체 관계자는 “솔직히 요즘 매출이 꽤 떨어지고 있는 상황인데, 업주들로부터 이야기를 들어보면 O2O 플랫폼에 대한 이야기가 대부분”이라며 “우리 같은 관련 기업들은 숙박업소들이 돈을 벌어야 매출도 오르는 것인데, O2O 플랫폼 때문에 업주들이 어렵다고 하니 솔직히 O2O 플랫폼에 대해 좋은 감정을 가질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숙박업 경영자들도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한 숙박업 경영자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O2O 플랫폼으로부터 불합리한 피해를 입은 사례들을 취합 중이며, 일부 경영자는 직접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운영하는 국민신문고에 O2O 플랫폼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현재 수십명이 참여해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된다.

대한숙박업중앙회도 O2O 플랫폼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다. 중앙회는 특정 O2O 플랫폼의 의존성을 낮추기 위해 경쟁 플랫폼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우선은 중앙회 의견을 반영한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는 조건이며, 조건을 충족할 경우 중앙회 차원에서 해당 플랫폼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브랜드 파워가 기존 플랫폼과 유사한 곳을 찾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경재 회장은 “O2O 플랫폼에 숙박업 경영자들이 문제점으로 지적하고 있는 내용들을 전달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요구한 상태”라며 “최악의 경우 중앙회 차원의 불매운동으로 최소 30% 수준의 매출감소가 이뤄지도록 실력행사도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숙박업 경영자들은 개별적 행동에 매진하기 보다는 중앙회로 공식적인 창구를 일원화하고 중앙회의 방침에 따라 결집력을 다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월간 숙박매거진>
목록보기
이전글 올해 숙박업 경영자들이 주목해야 할 법안은?
다음글 정부 “올해 1분기 내 공유민박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