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숙박뉴스

숙박뉴스

숙박뉴스 뷰페이지

국회도 주목한 예약앱 갑질 횡포

관리자 |
등록
2019.10.23 |
조회
29
 

국회도 주목한 예약앱 갑질 횡포

갑질 문제 성토 자리에 증인으로 채택된 야놀자, 이수진 대표 끝내 불출석
▲ 야놀자 배보찬 경영지원부문 대표(좌)와 이용주 국회의원(우) 출처=국회 영상회의록
▲ 야놀자 배보찬 경영지원부문 대표(좌)와 이용주 국회의원(우) 출처=국회 영상회의록

지난 10월 21일 진행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의 국정감사에 야놀자 이수진 대표를 대신해 경영지원부문 배보찬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수진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한 무소속 이용주 의원은 그동안 숙박업계에서 제기된 문제를 정확히 질의했으며, 정부부처에서도 예약앱의 갑질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는 계기가 됐다.


국정감사는 국회가 국정 전반에 관해 행하는 감사활동 중 하나로, 증인으로 채택된다는 것은 국정운영에 참고해야 할 내용을 국회가 정부에 전달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다. 특히 이날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의 증인에는 코스트코코리아 조민수 대표,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증인들의 공통점은 기업의 갑질 문제를 해명해야 했다는 점이며, 야놀자 역시 이날 숙박분야에서의 갑질 문제를 해명해야 했다.


이날 이 의원은 배 대표에게 끝내 불출석한 이수진 대표의 근황부터 질의했다.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못할 정도의 사유를 물은 것이다. 이에 배 대표는 부킹닷컴 등 투자사들과의 미팅이 많고, 협의해야 할 내용들도 많아 해외출장이 잦은 상황이라고 해명했지만,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등 재계인사들이 직접 증인으로 출석한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또한 이 의원은 숙박업계에서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왔던 사안들을 하나씩 질의했다. 우선 독과점에 의한 횡포가 심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부분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배 대표는 숙박업소를 제휴점으로 표현하며, 제휴점이 많은 탓에 제휴점 마다의 불만들이 기사로 다루어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실제 이수진 대표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 많은 언론매체에서는 숙박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야놀자의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도했다.


이어 이 의원은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에 대한 불만이 많다며, 현재의 수수료 체계가 독점 또는 과점 형태의 고액이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하지만 배 대표는 제일 낮은 수수료는 5%, 가장 높은 수수료는 15%로, 평균 10%의 수수료를 형성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는 수수료가 18% 수준인 글로벌 OTA(온라인여행사)와 비교한 것이지만, 글로벌 OTA는 고가의 광고가 없다. 이 때문에 숙박업계에서는 야놀자의 실질적 수수료가 20%를 상회하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배달의민족 등 다른 O2O 플랫폼과 비교할 경우에는 대단히 높은 편이다.


이 의원은 또 쿠폰에 대한 문제도 지적했다. 숙박업 경영자가 지불한 광고비의 30%를 쿠폰으로 되돌려 주는 것은 고액광고를 유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배 대표는 특정 업소에서만 발행하는 광고상품이라며, 이를 이용하지 않는 업소에서는 그러한 의견이 제기될 수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야놀자를 이용해 높은 매출을 달성하는 업소와 그렇지 않은 업소가 있을 것이라며, 피해를 입는 곳이 없도록 내부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비품업체를 인수한 야놀자가 모든 호텔용품 시장을 장악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따져 물었다. 이에 배 대표는 야놀자가 있기 전 모바일 숙박예약시스템이 없었던 것처럼 MRO 사업도 오프라인에만 의존하고 있는 호텔용품 시장을 온라인화 하려는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사업자가 시장을 잠식하기 전 야놀자가 인수해 물류비와 단가를 낮추면, 그 결과는 영세사업자들의 운영비 절감으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했다고 전했다.


야놀자의 이 같은 해명들에도 불구하고 이 의원은 질의를 마치며 독과점에 의한 횡포라는 지적이 나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이 의원의 질의내용은 그동안 (사)대한숙박업중앙회(회장 정경재, 이하 숙박협회)에서 지적한 문제들을 이해한 상태에서만 제기할 수 있는 문제들이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이는 숙박협회가 그동안 얼마나 치열하게 대국회, 대정부 활동에 매진해 왔는지 알 수 있었던 대목으로, 국정감사 현장에 있었던 정부 관계자들 역시 기업의 갑질 문제와 더불어 야놀자가 숙박시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있는지 목격하고 이해하게 된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숙박협회는 대정부, 대국회를 상대로 예약앱의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해 왔다. 실제 O2O 플랫폼에 대해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는 배달앱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제기되고 있으며, 특별법을 제정해서라도 O2O 플랫폼을 정부가 감시하고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러한 과정에서 숙박협회의 역할이 주효할 것으로 보이며, 이번 국정감사가 O2O 플랫폼에 대한 규제강화의 촉매제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숙박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ww.sukbakmagazine.com

목록보기
이전글 최저가 렌탈 안마의자, 에이치엠몰에서 만난다
다음글 대구시지회, ‘숙박앱 규제법 촉구’ 국민청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