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숙박뉴스

숙박뉴스

숙박뉴스 뷰페이지

숙박업 경영자들 “지역관광축제 활성화 필요”

관리자 |
등록
2019.12.18 |
조회
281
 

숙박업 경영자들 “지역관광축제 활성화 필요”

유명 지역축제 개최 기간, 숙박업 매출에 긍정적 영향
▲ 전주한옥마을 (출처=전주시)
▲ 전주한옥마을 (출처=전주시)

수도권 외 지방의 숙박업 경영자들은 지역관광축제가 실제 매출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국내관광활성화와 함께 여행객들의 발길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매력적인 지역관광축제에 대한 개발과 홍보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전주의 한 숙박업 경영자는 “전주는 한옥마을이 들어선 이후 외지인들의 발길을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지역경제활성화로 이어지고 있다”며 “한옥마을 내 한옥체험업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지역축제 기간에는 숙박수요가 전반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매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여수에서 숙박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경영자 역시 지역축제 기간 동안 매출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여수는 남해의 주요 관광지이면서 최근 초호화풀빌라 시설이 대거 들어서면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하지만 지역축제 기간에는 일시적으로 여행객들의 발길이 몰려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증가하는 효자라고 전했다.

▲ 대구치맥축제 (출처=대구시)
▲ 대구치맥축제 (출처=대구시)

대구도 마찬가지다. 대구의 대표적인 지역축제인 치맥페스티벌 등 전국적으로 유명한 지역관광축제 브랜드가 등장한 이후 축제기간 동안 자연스럽게 매출이 상승하고 있으며, 수도권 역시 유명 연예인의 콘서트 등이 진행되는 행사전용시설 인근의 숙박시설은 전국에서 행사를 참관하기 위한 외지인이 몰리면서 해당 기간에는 일시적으로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


결국 유동인구가 많고 인구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는 지역관광축제가 지역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고, 여행객들이 증가하는 축제 기간 동안 숙박시설의 영업환경도 크게 개선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 때문에 지방도시의 숙박업 경영자들에게는 전국적인 지역축제브랜드가 탄생해 지역관광활성화로 이어지는 일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


하지만 국가 지원 또는 지자체나 지역주민들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개최하는 지역축제의 수는 크게 늘어나지 않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개한 ‘2019년 지역축제 개최 계획’에 따르면 올해 지역축제는 전국적으로 884개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886개) 대비 오히려 2개 감소해 지역축제활성화가 정체상태에 놓여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 출처=문화체육관광부
▲ 출처=문화체육관광부

또한 지역편차도 두드러진다. 2019년도 지역축제가 가장 많은 지역은 전라남도로, 107개가 집계됐고, 경기도(105개), 서울(93개), 강원도(68개), 경상북도(68개)가 뒤를 이었다. 지역축제가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특별자치시로 2개에 불과했고, 광주광역시가 8개, 대전광역시가 15개, 울산광역시가 20개의 순을 보였다. 또한 지역축제가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서울시로 126개에서 93개로 33개 감소했고,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제주도로 28개에서 12개 증가한 40개로 집계됐다.


지방도시 숙박업 경영자들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숙박업의 경기가 살아나기 위해서는 지역관광축제의 활성화가 뒤따라야 한다. 하지만 지자체에서는 다양한 이유로 축제를 줄이거나 유치를 거부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어 문제다. 최근 강원도의 경우 불꽃축제를 유치하려 했지만, 지방의회와 지자체 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숙박업 경영자들은 (사)대한숙박업중앙회(회장 정경재) 전국 지회·지부를 통해 지자체에 지역축제 개발과 유치·개최를 독려하고, 축제 기간에 앞서서는 위생과 친절에 집중하면서 마케팅 강화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예산이 가장 큰 규모를 토대로 각 지역의 대표적인 지역축제를 살펴보면 강원도 얼음나라화천산천어축제(1월), 제주 들불축제(3월), 전북 전주국제영화제(5월), 경기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6월), 울산 고래축제(6월), 대구 치맥페스티벌(7월), 인천 펜타포트음악축제(7~8월), 전남 정남진장흥물축제(7월), 광주 추억의충장축제(10월), 대전 사이언스페스티벌(10월), 경남 진주남강유등축제(10월), 충남 백제문화제(10월), 전남 정남진장흥물축제(7월), 서울 거리예술축제(10월) 경북 신라문화제(10월), 충북 청주공예비엔날레(10~11월), 부산 불꽃축제(11월) 등이다.


저작권자 © 숙박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ww.sukbakmagazine.com

목록보기
이전글 숙박시설 거래량, 수도권과 지방 온도 차
다음글 내년 관광경제정책 ‘숙박요금 30% 소득공제’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