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숙박뉴스

숙박뉴스

숙박뉴스 뷰페이지

우한 폐렴 사태로 전국에서 숙박업 위생관리 강화

관리자 |
등록
2020.02.12 |
조회
75
 

우한 폐렴 사태로 전국에서 숙박업 위생관리 강화

모든 지자체가 숙박시설 점검, 위생과 안전에 만전 기해야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숙박시설을 방문한 점검반(출처=관악구)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숙박시설을 방문한 점검반(출처=관악구)

일명 우한 폐렴 사태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숙박시설에 대한 위생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최근 동해시에서 발생한 무허가 불법숙박시설에서의 가스폭발사고로 강력한 안전점검을 겸하고 있어 숙박업 경영자들은 위생관리와 안전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는 등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서울시는 사실상 모든 기초단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숙박시설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일부 기초단체는 숙박업 경영자들에게 위생점검 강화를 독려하는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고 있으며,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예방행동 수칙 홍보 및 손세정제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비치하도록 요청하는 곳도 늘었다.


부산시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예방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숙박업 경영자들에게는 중국에 다녀온 종사자에 대해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요청하고, 예방수칙 등을 담은 홍보물을 비치하도록 하는가 하면 위생관리 강화는 물론, 감염증 담당자를 지정해 이용객 가운데 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즉시 신고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무엇보다 부산시는 위생관리나 소독관리 규정 등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행정처분까지 경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안전시설에 대한 점검도 강화되고 있다. 전국 대부분의 지자체에서는 지난 설 연휴 기간 동해시의 무허가 불법숙박시설에서 발생한 가스폭발사고와 같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무허가 숙박시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기존 숙박시설에 대해서는 각종 안전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객실 내 취사시설을 갖춘 숙박시설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서고 있으며, 특히 생활형 숙박시설을 중심으로 가스누설 경보기 설치 상태, 위생관리 기준 준수 여부, 시설 안전관리 상태, 난방 취사시설 관리 상태 등을 중점 점검하고 있다. 상당수 지자체가 중대 위반사항의 경우 강력한 행정처분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현재 전국 상당수 숙박시설에는 관계 공무원들의 출입이 부쩍 증가하고 있으며, 미처 대처하지 못한 숙박시설의 경우에는 경미한 지적사항들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가 강력한 행정처분까지 경고하며 숙박시설에 대한 일제점검에 나서자 규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숙박업 경영자들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지만, 지자체의 점검에 협조해 위생환경과 안전시설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해소함으로써 위축된 영업환경을 개선하는데 노력해야 할 전망이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국내 소상공인 서비스업체 등 중소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관련 중소기업 피해현황 및 의견조사’에 따르면 제조업 분야에서는 31.0%, 서비스업 분야에서는 37.9%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이후 영업환경에 피해를 입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숙박업을 비롯해 음식업, 기타 서비스업 분야에서는 61.4%가 타격을 받았다고 답해 제조업이나 도소매업(25%) 보다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 2018년부터 숙박시설에서의 안전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했다. 2018년 12월에는 펜션에서 일산화탄소중독으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는 사고가 있었고, 일부 숙박시설에서는 방화로 인한 사고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올해도 지난 설 연휴 기간 동해시에서 무허가 불법숙박시설의 가스폭발사고로 일가족이 참변을 당하기도 했다. 이처럼 계속된 대형사고는 숙박시설의 안전문제에 대해 사회적으로 부정적인 이미지를 확산시키고 있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사태는 엎친데 덮친격이다. 외출과 이동을 꺼리는 사회적 분위기가 관광산업을 크게 위축시켰고, 숙박업계 역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각종 위생점검과 소방안전점검에 적극 협조함으로써 부정적인 이미지를 희석하고 영업환경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현재의 시점에서 숙박시설의 가장 큰 경쟁력은 위생과 안전이다.


저작권자 © 숙박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ww.sukbakmagazine.com

목록보기
이전글 우한 사태로 중국 제조 마비, 호텔 비품 공급 차질 빚나?
다음글 지자체도 절실한 숙박시설 관리체계 일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