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숙박뉴스

숙박뉴스

숙박뉴스 뷰페이지

2020호텔쇼, 코로나19에도 정상개최

관리자 |
등록
2020.11.23 |
조회
65
 

2020호텔쇼, 코로나19에도 정상개최

11월 19일부터 22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
▲ 2020호텔쇼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11월 19일 일산 킨텍스에서 정상개최됐다.
▲ 2020호텔쇼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11월 19일 일산 킨텍스에서 정상개최됐다.

호텔·리조트 숙박산업 전문 전시회 2020호텔쇼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11월 19일부터 22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됐다.


2020호텔쇼는 호텔, 리조트, 풀빌라, 모텔, 펜션 등 국내 관광숙박산업 전문 전시회로, 호텔건축 및 인테리어, 가구, 호텔개발/운영, 비품, 호텔서비스, 외식산업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호텔관련 품목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행사다. 이에 따라 숙박업경영자들에게는 최신 트렌드의 변화와 다양한 운영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전시회다.

▲ 킨텍스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시행하고 있었다.
▲ 킨텍스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시행하고 있었다.

실제 현장에서는 킨텍스의 철저한 방역관리가 눈길을 끌었다. 전시장 입구와 출구를 별도로 마련해 관람객들의 동선을 통제했고, 입구에서는 전화를 통해 방문자 기록을 남기도록 하고, 발열체크를 거쳐야만 출입을 허용했다. 또한 스티커를 통해 방역체크 완료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일회용 위생장갑까지 마련하는 등 철저한 방역관리가 인상적이었다.


또한 2020호텔쇼는 올해 7월 코엑스에서 개최된 직전 행사와 마찬가지로 호텔방역기자재 특별관이 운영됐고, 동시에 2020카페&베이커리페어가 개최됐다. 다만, 행사장 내부에서는 절반 이상 2020카페&베이커리페어 부스가 자리했고, 나머지 공간에서는 절반은 호텔방역기자재 특별관이 운영되면서 실질적인 호텔쇼 공간은 전체 행사장 면적의 4분의 1 크기로 축소 운영됐다.

▲ 호텔쇼 부스공간이 전체 전시관 면적의 4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다.
▲ 호텔쇼 부스공간이 전체 전시관 면적의 4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다양한 호텔용품을 접할 수 있었다.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윈텍과 메가텍이다. 윈텍은 HD퍼니처 부스 내부에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최근 출시한 윈세프 브랜드의 무소음 레트로 냉장고를 선보였다. 메가텍은 올해 7월 특허출원한 냉동 기능을 갖춘 무소음 냉장고를 선보이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소음 냉장고에 냉동고를 갖춤으로써 병원과 고시원은 물론, 리조트, 펜션, 특급호텔 등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 윈텍은 HD퍼니처 부스 내부에 전시관을 마련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 윈텍은 HD퍼니처 부스 내부에 전시관을 마련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 메가텍은 올해 7월 특허출원한 무소음 냉장고를 선보였다. 신제품은 무소음 냉장고에 냉동고를 갖춘 점이 특징이다.
▲ 메가텍은 올해 7월 특허출원한 무소음 냉장고를 선보였다. 신제품은 무소음 냉장고에 냉동고를 갖춘 점이 특징이다.

아울러 유니폼 맞춤제작, 침구류, 린넨, 매트리스, 인테리어 소품, 조립식 창고, 돔 형태의 캠핑용 이동식 객실, 인테리어 기업, 객실무드등 전문기업 등이 참여하면서 다양한 용품들을 소개했고, 방역기자재 특별관에서는 호텔에 도입 가능한 열체크 기기, QR코드 입력 시스템, 방역용품, 대형 소독 시스템 등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2020호텔쇼는 올해 7월 개최된 행사와 비교해 호텔용품부스가 축소됐다는 점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유사한 호텔요품을 한 자리에서 비교분석할 수 있는 기회는 부족했지만, 용도별로 다양한 용품들이 전시되면서 최신 트렌드를 살펴보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다. 특히 윈텍이나 메가텍 등 숙박업경영자들에게 익숙한 기업의 신제품도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여기에 더해 방역기자재 특별관과 2020 카페&베이커리페어를 통해서는 호텔에 적합한 방역제품과 식음료 분야에서의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었다. 이번 전시회 역시 호텔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 비록 부스공간은 축소됐지만, 현장에서는 용도별 다양한 호텔용품을 살펴볼 수 있었다.
▲ 비록 부스공간은 축소됐지만, 현장에서는 용도별 다양한 호텔용품을 살펴볼 수 있었다.

 

저작권자 © 숙박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ww.sukbakmagazine.com

목록보기
이전글 최상의 중소형호텔 객실 컨디션 유지를 위한 파트너는?
다음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숙박할인쿠폰도 발행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