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중앙회·지회·지부소식

중앙회소식

중앙회·지회·지부소식 뷰페이지

[이데일리] 정경재 중앙회장 인터뷰 - 카드수수료, TV수신료 면제해야...

관리자 |
등록
2020.05.21 |
조회
37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손님이 끊겨 장사가 안되니 문을 닫는 곳들이 넘쳐나고 있다. 헐값에 경매로 넘겨도 사려는 사람이 없다. 전화로 하소연을 하며 울기까지 하는 사장들이 한 둘이 아니다.”




정경재 대한숙박업중앙회장은 4월 5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는 이미 경기침체의 여파로 허덕이던 숙박업소에 직격탄이 됐다”며 “이 사태가 6개월 이상 이어지면 숙박업소들은 고사할 것”이라고 토로했다.

숙박·음식업 및 관광업계는 2018년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둘러싼 한·중 갈등에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어 매출 감소로 고통을 받아야 했다. 이후 최저임금이 올라 비용 부담이 커졌고, 지난해는 한·일 양국의 갈등으로 또 한 차례 휘청였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손님이 ‘뚝’ 끊겨 절벽으로 내몰리고 있다.

정 회장 본인도 서울 고속터미널 인근에서 숙박업소를 운영하며 고통을 감내하는 중이다. 그는 “예전엔 방 55개가 모두 찼지만 이젠 하루 10~15개 정도라 직원 8명 중 4명을 임시휴직시켰다”며 “그나마 위치 좋은 시내권인데도 이렇다. 보통 공실률이 70~80%”라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손님 없으면 부가가치세나 소득세를 안내니까 건물이 망가질까봐 문만 열어두는 곳들이 적지 않다”며 “직원 다 내보내고 장기투숙이나 월세 놓으면서 버티는 사람들도 있다”고 귀띔했다.

정부가 여행업 등과 함께 관광숙박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3월 중순부터 6개월간 사업주가 직원에 지급한 임금의 90%를 지원해주기로 했다. 또 최저 1.5% 저리로 기존 대출 만기연장과 신규대출을 받을 수 있게 했다.

하지만 이 정도로는 부족하단 게 업계 반응이다. 정 회장은 “긴급자금 2000만~3000만원 대출해준다고 가서 줄 서봤자 한 달 이자절감으로 아끼는 돈이 많아야 1만~2만원”이라며 “고용유지지원금도 신청해보려니 절차가 너무 복잡하더라”고 토로했다.


그가 대안으로 요구한 정부 지원지원책은 △TV 수신료 면제 △부가세 및 소득세 감면 △금융권 대출한도 상향 △ 카드 수수료 인하 △청소인력의 외국인 고용 허용 등이다.


정 회장은 “우린 방마다 TV수신료를 내야 해 방이 30개라면 2500원씩 다달이 7만5000원을 내야 한다”며 “이자율 낮춰주는 것보다 이걸 면제해주는 게 더 피부에 와닿는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에선 방이 30개여도 이건 다 빼고 땅이랑 건물 껍데기 값만 감정해서 대출을 해준다”며 “시세 10억원 건물에 60% 대출해준대도 실제로는 20~30% 수준인 2억원밖에 대출을 못 받는 불합리를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드 수수료와 관련해선, 현재 2.5%를 적용받고 있어 1.5~1.7% 수준인 소상공인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소상공인연합회에 신청했다고 정 회장은 덧붙였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인건비가 낮은 외국인은 프론트 업무만 보도록 제한돼 있는데, 음식업소처럼 우리도 청소일을 위해 고용하게 해줘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중앙회는 설립 50여년이 넘은 단체로, 전국 1만7000여개 업소가 가입돼 있다. 정경재 회장은 “코로나19가 터지고는 중앙회 차원에서 회비도 걷지 않고 판공비도 반납했다”며 “청결을 유지하면서 만반의 준비를 할테니 사태가 진정되면 국민들이 전국을 두루 여행 다니면서 숙박업소들을 이용해달라”고 호소했다.

* 출처 :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목록보기
이전글 [MBC 뉴스데스크 로드맨] 숙박업 위기, 기름붓는 숙박앱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