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비주얼

중앙회소개


숙박매거진 위생교육 숙박매거진 E-book 지역협회 찾기 협력업체 쇼핑몰
숙박매거진 뉴스홈페이지 오픈

> 중앙회소개 > 소식 > 중앙회·지회·지부소식

중앙회소식

중앙회·지회·지부소식 뷰페이지

정경재 중앙회장, 숙박업계 금융애로 및 지원방안 의견 제시

관리자 |
등록
2021.10.01 |
조회
444
 

신임 금융위원장, 중소기업·소상공인 만나는 업계 정담회 개최

http://www.sukbakmagazine.com/news/photo/202109/53172_406242_487.jpg
숙박업계 금융 애로점을 언급한 정경재 회장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은 지난 9월 9일,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중소기업중앙회 회의실에서 중소·소상공인 단체와 함께 코로나19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의 연장 방식을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중소·소상공인 단체로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정경재 대한숙박업중앙회장,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 이기재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손무호 한국외식업중앙회 단장과 금융위원회 소속의 금융산업국장이 함께 했다.

이날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첫머리 발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어 음식 및 숙박, 여행, 도소매업 등 대면 서비스가 중심인 업종들에 어려움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 더군다나 대출을 받은 사업장 또한 많아 대출에 대한 압박을 줄이고, 심리적 안정을 취하고자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와 같은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그러기에 앞서 각 업계 상황이 어떠한지 들어보고 적극 수렴해 최적의 방안을 모색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대한숙박업중앙회에서는 정경재 회장이 숙박업계를 대표 참석해 현 문제에 직면한 문제점 등을 언급했다. 먼저 “정부가 주관한 1~2차 소상공인지원 대출상품은 숙박업계에서도 다수 신청했다. 하지만 3차부터는 금리가 상승하고 만기연장도 되지 않아 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빗발친다. 이젠 한계에 도달한 듯 내려 놓겠다라는 반응도 들린다”라고 말했다. 또 담보대출과 관련해서도 “은행에서는 업소 내 객실을 임대건물이라고 규정하고 대출금액을 공제하고 있다. 그렇다보니 객실이 많은 업소일수록 오히려 대출금이 더 줄어드는 기현상이 발생한다”라며 이와 같은 불합리함을 인지해 개선해 주기를 건의했다.

한편 지난 9월 15일,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위 단체 및 금융권 등과 정담회를 개최하며 여러 의견들을 수렴한 결과 내년 3월까지 만기연장·상환유예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두 차례에 거쳐 연장이 이뤄졌었지만 최근 4차 대유행이 확산되면서 재연장을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http://www.sukbakmagazine.com/news/photo/202109/53172_406243_4836.jpg
대한숙박업중앙회 정경재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은 금융위원장과 중소·소상공인단체들과 함께하는 금융지원관련 정담회에 참석했다
 

목록보기
이전글 중소기업계, ‘위드 코로나’ 전환 촉구
다음글